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철도노조 태업에 무궁화호 등 열차 13대 최장 1시간 40분 지연

수도권 전철·KTX는 큰 차질 없어

전국철도노동조합이 24일 오전 9시부터 준법투쟁(태업)에 들어가면서 무궁화호 등 일부 일반열차가 최장 1시간 40분가량 지연 운행해 철도 고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지연운행 열차는 무궁화호 10대와 새마을호 3대 등 모두 13대로, 평균 지연시간은 30분이다.

24일 서울역 알림판에 철도노동조합 준법투쟁(태업)으로 인한 일부 열차 운행중지 및 지연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대전역에서는 부산행 무궁화호 열차가 최장 98분 지연 출발했다.

수도권 전철과 KTX는 정상 운행했다.

코레일은 이날 열차 장기지연을 막기 위해 무궁화호(경부·호남·장항선), 새마을호(장항선), 관광열차(S-트레인) 등 8편의 운행을 중지했다. 25일부터는 10편이 운행 중지된다.

태업 기간 승차권 환불(취소)과 변경 수수료는 면제된다.

코레일은 모바일앱 코레일톡 또는 누리집에서 미리 열차 운행 상황을 확인하고,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KTX도 지연될 수 있으니, 주말 대학별 수시전형 응시를 위해 열차를 이용할 예정인 수험생들은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말했다.

<연합>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