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국회 통과' 오석준 대법관 후보자 "균형 판결 할 것"

윤석열 대통령이 지명한 첫 대법관으로 24일 국회 동의를 얻은 오석준 후보자는 "국민 누구나 수긍할 수 있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판결, 법 앞의 평등이 지켜지는 판결, 우리 사회를 통합할 수 있는 균형 있는 판결을 할 수 있도록 성심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 후보자는 임명동의안 통과 뒤 발표한 입장문에서 "대법관의 임무를 마칠 때까지 초심을 잃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석준 대법관 후보자. 연합뉴스

이날 오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은 국회 재석의원 276명 가운데 찬성 220명, 반대 51명, 기권 5명으로 가결됐다. 지난 7월 28일 김명수 대법원장이 오 후보자를 새 대법관 후보자로 임명 제청한 지 119일 만이다.

오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8월 29일 끝났으나, 과거 내놓은 판결에 대한 비판과 윤 대통령과의 친분 논란으로 임명동의안은 역대 최장기간 표류해왔다.

<연합>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