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6개월 간격 인증으로 ‘디지털 망명’ 잡는 유튜브…실효성은?

6개월 이상 접속 안 하면 멤버십 정지
VPN 통해 구독료 낮은 국가 IP로 변경 후 가입하는 방식 성행
이용 국가에 대한 인증 강화했지만 원천 차단 가능할지는 미지수
유튜브 제공

 

유튜브가 더 저렴한 구독료로 ‘유튜브 프리미엄 멤버십’을 이용하기 위해 제3국으로 위치를 속여 가입하는 ‘디지털 망명자’ 잡기에 나섰다.

 

24일 IT 업계에 따르면 유튜브는 유료 구독 서비스인 ‘유튜브 프리미엄 멤버십’을 구매할 때 사용자 위치를 등록한 국가에서 6개월 이상 떠나 있으면 멤버십을 정지시킬 수 있다고 안내 중이다.

 

이에 따라 멤버십을 구매한 국가에서 5개월 이상 로그인을 하지 않으면 유료 멤버십 정지 알림을 받게 되며, 6개월을 이상 떠나 있으면 유튜브가 자동으로 유료 멤버십을 정지한다.

 

이는 이용자가 저렴하게 유튜브 프리미엄을 이용하기 위해 다른 국가의 IP로 가입하는 것을 막는 조치로 보인다.

 

유튜브는 국가별로 멤버십 구독 가격에 차이를 두고 있는데, 한국의 월 구독료는 1만4900원이다.

 

이 때문에 일부 이용자가 인도(약 2000원), 나이지리아(약 1000원), 이집트(약 2850원), 아르헨티나(약 1387원) 등 구독료가 낮은 나라의 계정으로 우회 가입하기도 한다.

 

이를 위해서는 현재 이용 위치를 속여야 하는데, 가상사설통신망(VPN)을 통해 구독료가 낮은 국가의 IP로 변경한 후 멤버십 서비스에 가입하는 방식으로 구독료 부담을 줄인다.

 

이 같은 방식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공연하게 공유돼왔으며, VPN 사용이 불법은 아니다.

 

하지만 유튜브의 서비스 약관은 이를 금지하고 있다.

 

유튜브가 ‘프리미엄 멤버십’ 이용 국가에 대한 인증을 강화했지만, ‘디지털 망명’을 원천 차단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VPN을 통해 6개월마다 가입 국가의 IP로 로그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유튜브는 지난 2023년 11월 한국 멤버십 서비스의 이용 가격을 월 1만450원에서 1만4900원으로 43% 인상했다고 밝혔다.

 

이는 2020년 9월 월 8690원이었던 이용 가격을 1만450원으로 인상한 후 3년 만에 이뤄진 것이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