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尹대통령 “경제 매우 어려워… 국가간 연대 통해 해결”

‘세일즈외교’ 후속 조치 주문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4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 이후 처음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우리 경제 상황이 매우 어렵고, 경제문제는 국내외가 따로 없다”며 ‘세일즈 외교’ 후속 조치 마련을 거듭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청사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민생 경제 안정을 국정 최우선 순위에 놓고 비상한 노력을 기울이자”며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가 열린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10여개 국가와 양자 회담을 통해서 원전, 방산, 반도체, 공급망 등 경제안보 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논의를 했다”며 “우리 원전의 우수성, 안전성, 그리고 세계에서 가장 값싼 원전이라는 점을 분명히 알렸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국가가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문제에 위기감을 갖고,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 간의 연대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며 “경제안보와 관련한 순방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해주시고, 대통령실이 부처와도 수시로 협의해 달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선 주벨기에 대사 겸 주유럽연합 대표부 대사가 주나토대표부 대사를 겸임하는 문제와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 초청된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아시아태평양 4개국 회동 정례화 방안 등 한국과 나토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한 후속 이행조치를 점검했다.


이현미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