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김하성, 3경기 연속 2루타… 공격적인 주루도

김하성. AP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27)이 3경기 연속 2루타를 날리며 뜨거워진 방망이를 과시했다.

김하성은 1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7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 했다. 

김하성은 중요한 순간 안타와 공격적인 주로로 팀의 13-7 승리에 기여했다. 9-7로 승부를 뒤집은 6회말 2사 1루, 김하성은 상대 우완 불펜 유니오르 마르테의 초구 134㎞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쳐 1루 주자 제이크 크로넨워스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로써 김하성은  9∼11일 샌프란시스코와의 3연전에서 모두 2루타를 기록하며 장타쇼를 펼쳤다. 2루에 있던 김하성은 다음 타자 트렌트 그리셤의 2루수 옆 내야 안타 때 3루를 돌아 홈까지 내달려 득점하는 과감한 주루 센스를 선보였다. 

 

다만 다른 4차례 타석에서는 범타로 물러나며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48에서 0.247(348타수 86안타)로 조금 떨어졌다.

최근 김하성의 활약이 빛나면서 MLB닷컴은 마이너리그 재활 경기를 시작한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빅리그에 복귀해도 김하성과의 공존이 가능하다고 예상했다. 타티스 주니어의 주 포지션은 유격수다. 그러나 안정적인 수비를 펼치는 김하성이 최근 공격력까지 뽐내면서 샌디에이고는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MLB닷컴은 "타티스 주니어가 유격수, 중견수, 지명타자로 뛰면서 기존 선수들과공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상대가 왼손 선발을 내세우면 우타자 김하성이 유격수로 출전하고 좌타 중견수 그리셤이 타티스에 자리를 내줄 가능성이 크다. 우완 선발이 등판하면 타티스 주니어가 유격수 자리에 서고, 그리셤이 중견수로출전하는 라인업을 짤 수 있다. 타티스 주니어가 돌아오면 출전 시간이 줄어들 수밖에 없지만, 최근 김하성은 공수 맹활약으로 팀에 꼭 필요한 선수라는 걸 증명하고 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