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만 12세 이상 ‘팍스로비드’ , 만 18세 이상 ‘라게브리오’…16일부터 기저질환자에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처방

코로나 먹는치료제 화이자사의 ‘팍스로비드’(왼쪽)와 머크사의 ‘라게브리오’. AP뉴시스

오는 16일부터 만 12세 이상 기저질환자도 코로나19 먹는 치료제를 처방받을 수 있다.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16일부터 화이자사의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는 만 12세 이상 기저질환자, 머크사의 ‘라게브리오’는 만 18세 이상 기저질환자에 처방할 수 있다.

 

현재 코로나19 먹는 치료제는 △60세 이상 △면역저하자 △40세 이상 기저질환자에만 제한적으로 처방하고 있는데, 투약 범위를 확대한 것이다. 팍스로비드 12세, 라게브리오 18세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긴급사용승인하면서 허용한 투약 연령이다.

 

이와 함께 16일부터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양성자는 누구나 먹는 치료제를 받을 수 있다. 지금은 60세 이상만 가능하다. 

 

정부는 투약 대상을 확대하면서 먹는 치료제 100만9000명분을 추가로 구매하기로 했다.

 

현재 정부는 팍스로비드 96만2000명분, 라게브리오 10만명분을 계약한 상태로, 추가 구매가 이뤄지면 국내 도입되는 먹는 치료제는 총 207만1000명분이 된다.

 

팍스로비드와 라게브리오 개별 구매 물량은 제약사와의 협의 내용과 예산, 코로나19 유행 상황 등에 따라 조정할 예정이다.

 

전날 오후 6시30분 기준으로 팍스로비드 재고량은 48만1687명분, 라게브리오 재고량은 8만711명분이다.


추천뉴스